‘아홉 번째 맞는 봄’…곳곳에서 세월호 추모식 잇따라_각 메가세나 베팅 비용은 얼마입니까_krvip

‘아홉 번째 맞는 봄’…곳곳에서 세월호 추모식 잇따라_인접한 해역의 카지노_krvip

[앵커]

세월호 참사 9주기를 맞아 전국 곳곳에서 추모식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진도 참사 해역에서는 유가족들이 선상 추모식을 열었고, 경기도 안산에서는 이태원 참사 가족들이 참석하는 기억식이 열렸습니다.

문예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9년 전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던 전남 진도 앞바다.

유가족들은 지난주, 선상 추모식을 연 데 이어 오늘도 바다로 나갔습니다.

배 위에서 묵념과 헌화를 하고, 아이들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유가족들은 세월호 선체가 있는 목포신항에서 추모식을 이어갔습니다.

세월호에 타고 있던 일반인 희생자들과 구조 활동을 하다 희생된 민간잠수사들이 잠들어있는 인천가족공원에선 11시부터 추모식이 진행됐습니다.

경기도 안산에선 오후 3시부터 '세월호 참사 9주기 기억식'이 열려, 희생자 형제자매들의 편지낭독, 4·16 합창단과 시민합창단의 합창 등 추모 행사가 이어졌습니다.

기억식에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도 참석했습니다.

참사 당일을 의미하는 오후 4시 16분에는 서울시의회 앞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304명의 세월호 참사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4.16 재단이 운영하는 온라인 기억관에는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서다은/영상편집:이상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