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의 봄’ 발원지 튀니지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1명 사망_평면 슬롯_krvip

‘아랍의 봄’ 발원지 튀니지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1명 사망_오래된 내기 스타_krvip

아프리카 북쪽의 튀니지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정부의 긴축정책에 항의하던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충돌은 튀니지 수도 튀니스로부터 40km가량 서쪽에 있는 테보우르바에서 발생했다.

시위대는 물가 상승, 세금 인상 등에 항의하면서 시위를 벌였다. 시위가 격렬해지면서 몇몇 참가자들이 정부기관에 불을 지르려고 했고, 경찰은 이를 막기 위해 최루가스 등을 살포했다.

이 과정에서 평소 호흡기 관련 질병을 앓고 있던 한 시위자가 질식사했다고 튀니지 내무부는 밝혔다.

현지 통신사인 TAP는 사망자 외에 5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튀니지는 2011년 1월 대규모 군중시위를 통해 25년간 장기 집권해 온 벤 알리 대통령을 몰아냈다. 이후 리비아, 이집트, 시리아, 예멘 등지에서 이른바 '아랍의 봄'으로 일컬어지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잇따랐다.

이들 국가 중 유일하게 민주화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받는 튀니지는 그러나 이후 경제적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다.

2011년 대규모 시위, 2015년 두 차례의 테러 등으로 튀니지 국내총생산(GDP)의 8%를 차지하는 관광산업이 치명타를 입었고, 외국인투자 역시 감소했다.

이는 고스란히 무역적자로 이어져 지난해 11월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전년 대비 23.5% 급증한 58억달러에 달했다.

튀니지의 화폐인 디나르(dinar)는 계속 평가절하돼 지난 8일 사상 처음으로 1유로의 가치가 3디나르 이상으로 상승했다.

이같은 환율 약세는 수입물가 상승으로 이어져 물가 상승률은 지난 11월 6.3%에서 12월 6.4%로 오르면서 2014년 6월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튀니지 정부는 해외 대부국들과의 협의 끝에 긴축정책을 펼치기로 하고 1월 1일부터 경유와 상품 가격을 올리는 한편, 자동차와 전화기, 인터넷, 호텔 숙박비 등에 붙는 세금을 인상하자 국민의 분노가 폭발했다.

테보우르바 지역 외에도 전국적으로 10여곳 이상에서 격렬한 시위가 있었고, 특히 튀니지 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노점상 분신자살 사건이 일어난 중남부 중심도시인 시디 부지드(Sidi Bouzid)에서는 300여명의 시위대가 고물가를 비판하는 플래카드 등을 내걸고 가두시위를 벌였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