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신상 공개’…SNS 계정 운영자 검거_팬뱅크는 돈을 벌다_krvip

‘악성 신상 공개’…SNS 계정 운영자 검거_결투 클래식 포커_krvip

<앵커 멘트>

SNS에 올라온 젊은 남녀의 사진을 모아서 유흥업소 종사자라고 허위 선전한 20대 여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성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젊은 여성과 남성의 얼굴 사진과 실명, 주소 등이 SNS 계정에 올라와 있습니다.

이들은 모두 유흥업소 종사자로 묘사됐습니다.

이들이 남성에게 주기적으로 선물을 받는다거나 매일 호텔을 드나든다는 등의 악의적인 글도 첨부됐습니다.

이 계정에 올라왔던 사진과 글들은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유포됐습니다.

피해자 백여 명은 사회 생활이 불가능해졌다면서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호소합니다.

<녹취> 강남패치 피해자(음성변조) : "길거리를 갈 때 사람들이 볼 때 나를 이상하게 보나 불안하고 초조하고 수그리고 다니고 그랬어요."

이 계정을 만든 24살 여성은 SNS에 떠도는 사진과 인터넷의 악성 소문을 조합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또 다른 SNS에도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남성이라면서 8명의 사진과 실명이 실려있습니다.

이 계정을 만든 28살 여성은 자신이 남성을 비하하는 글을 올리자 다른 SNS 이용자들이 남성의 사진을 보냈다고 진술했습니다.

<인터뷰> 전흥배(서울 수서경찰서 경사) : "(피해 남성에 대한) 제보를 받기 시작했고 이러한 제보를 통해서 글까지 상대방에게 올리게 된 것입니다."

신상정보가 노출된 피해자 가운데 일부는 협박을 당하는 등 2차 3차 피해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