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부 도청록’ 정치인 사면에도 영향 _카지노 여자_krvip

‘안기부 도청록’ 정치인 사면에도 영향 _어느 틱톡이 돈을 버는가_krvip

⊙앵커: 열린우리당이 광복절 대사면에 지난 2002년 불법대선자금에 연루됐던 정치인 일부를 포함시키자는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도청파문으로 악화된 여론 때문에 여권의 고심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양순 기자입니다. ⊙기자: 8.15대사면에 대선 자금 비리 정치인을 포함시킬 명분을 찾기 위해 고심을 거듭해 온 열린우리당이 오늘 선별적인 사면 방침을 밝혔습니다. 당시 선대본부 등 공식 직책에 있었기 때문에 비리에 연루될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만 사면대상에 포함시키겠다는 것입니다. ⊙박병석(열린우리당 사면TF팀 기획위원장): 이 문제와 관련돼서 국민 여러분께 이해와 용서를 구하고자 합니다. ⊙기자: 국민통합을 위한 대사면에 명분도 없는 비리 정치인을 은근슬쩍 끼어넣으려 한다는 여론의 호된 비판에 설상가상으로 안기부 도청록이 공개되면서 더욱 악화된 민심을 감안한 고육지책으로 보입니다. 본인들의 희망이라지만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인 안희정, 최도술, 여택수 씨 등을 제외하겠다는 것도 이런 맥락입니다. 분위기를 감안한 듯 청와대도 정치인 사면에 대해서는 결론을 갖고 있지 않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나라당도 자신들이 비공식적으로 10여 명의 사면을 요청했다는 열린우리당측의 발표에 정색을 하면서 반발했습니다. 여당이 앞장을 섰지만 안기부 도청록 공개라는 돌발변수로 대선자금 비리 정치인 사면은 더욱 꼬이는 모습입니다. KBS뉴스 김양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