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클릭’ 없이 스마트폰 결제 가능해진다_손자가 내기를 한다_krvip

‘안심클릭’ 없이 스마트폰 결제 가능해진다_뉴시티 카지노 라인_krvip

온라인에서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 본인 인증시스템인 `안심클릭'을 거치지 않고도 스마트폰 결제가 가능해진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일반음식점 등 오프라인에서도 쉽게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이강태 하나SK카드 사장은 12일 연합뉴스와 신년인터뷰에서 신용카드 없이도 온ㆍ오프라인에서 스마트폰에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결제할 수 있는 `스마트 페이'를 보급해 올해 모바일 카드 시장을 석권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스마트페이가 올해 모바일 카드 시장에 충격을 던져줄 것이다. 온라인 부문은 최근 출시했으며 오프라인은 조만간 각 가맹점에 프로그램을 깔아 스마트폰만 들고 다니면 신용카드가 필요없는 세상을 구현할 방침이다. 이제 플라스틱카드로 결제하던 동굴카드 시대는 끝났다"고 단언했다. 스마트페이는 집적회로(IC)를 장착한 기존의 모바일카드나 일부 제휴사를 상대로만 온라인 결제를 하는 간편 결제서비스와는 차원이 다르다. 스마트폰에 스마트페이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놓으면 온라인에서 물건을 살 때 스마트페이를 택함과 동시에 스마트폰에 뜨는 인증번호를 입력하면 결제가 끝난다. 지금처럼 `안심클릭'에서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등을 입력할 필요가 없어진다. 오프라인 결제는 더욱 획기적이다. 가맹점은 모바일 전용 카드결제 단말기도 필요 없고 기존 단말기에 프로그램만 깔면 된다. 고객은 일반 매장에서 물건을 산 뒤 스마트페이로 결제하겠다고 하면 스마트폰에 결제하겠느냐는 문자가 뜨고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마무리된다. 이는 지난해 국내 신용카드 사상 최초로 분사 2년 만에 흑자를 달성한 이강태 사장의 야심작이다. 모바일 카드로 단숨에 카드업계 선두권까지 넘보겠다는 복안이 깔려 있다. 이 사장은 "올해 스마트페이에 기반을 둔 모바일 체크카드로 승부를 걸 작정이다. 개인 신용의 문제도 없고 수수료 부담도 자유로운 모바일 체크카드를 적극적으로 보급할 생각이다. 누구나 스마트폰을 갖고 있는데다 금융 당국이 체크카드 육성에 적극적이므로 모바일 체크카드가 `킬러 콘텐츠'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하나금융지주와 SK를 활용한 체크카드 활성화 전략도 내놓았다. 이 사장은 "올해 SKT 고객을 대상으로 멤버십과 체크카드 기능을 겸한 체크카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체크카드의 주고객인 젊은 층에는 유해업종 차단 및 학원비, 서점, 편의점 할인 등 신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는 "하나은행과 제휴를 통한 아이사랑카드, 교직원 공제회 카드, 스마트아파트카드 등 다양한 신상품을 은행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도록 하고 은행 창구에서 대출, 예금, 카드가 원스톱으로 판매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사장은 SK통합카드 출시에도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다. SK 계열사 회원만 통합해도 고객이 4천만명이 넘는다. 그는 "하나SK카드를 기반으로 통신, 주유 등 SK그룹의 고객 멤버십 서비스를 모두 묶어 강력한 혜택을 제공하는 SK 통합카드를 준비 중이다. 통신, 주유비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혜택을 주는 카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지난해 내부 직원의 고객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해 "카드업계 최초로 데이터베이스 서버 내 고객정보를 모두 암호화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불시 점검을 통해 보안을 소홀히 한 직원은 일벌백계하겠다"고 덧붙였다.